본문 바로가기
오시는 길

미술관 소개

마츠카타컬렉션

국립서양미술관과 마츠카타컬렉션


주식회사 가와사키조선소〔현 가와사키중공업(주)〕
초대사장 마츠카타 코지로
사진 제공:가와사키중공업 주식회사

국립서양미술관의 원점인 ‘마츠카타 컬렉션’을 만든 마츠카타 코지로(1866-1950)는메이지기에 총리대신을 역임한 마츠카타
마사요시의 세째 아들로, 미국유학을 거쳐 아버지의 비서관등을 지낸 후, 1896년 코베의 가와사키조선소 초대사장이 되었습니다. 제
1차세계대전 때 조선사업으로 막대한 이익을 거둔 마츠카타는 런던에 체재하고 있었던 1916년부터 미술품수집을 시작 해 10년 동안
3천 점이 넘는 서양미술작품을 사 모았습니다.

마츠카타가 미술품수집에 열정을 기울인 것은 자신의 취미때문은 아니었습니다. 그는 사재를 들여 만든 ‘쿄라 쿠共 楽미술관’을
통해 많은 일본인들에게 서양미술작품을 보여주려고 했던 것입니다. 이 미술관은 일본 최초의 서양미술전문미술관이 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1927년에 닥친 경제공황으로 가와사키조선소 역시 경영위기를 맞아, 마츠카타는 회사를 재건하기 위해
재산을 내어놓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미술관 계획은 무산되었으며, 일본으로 가져왔던 미술품은 경매에 부쳐서 모두 흩어졌습니다.
런던의 창고에 보관되어 있던 1,000여점의 작품은 1939년에 일어난 창고화재로 전부 소실되고 말았습니다.

한편 파리에 남겨진 작품들은 제2차세계대전 말기에 적대국의 재산으로 취급되어 프랑스정부에 접수됩니다. 그러나 그 대부분은
1951년 샌프란시스코평화조약 체결 이후 양국의 우호 관계의 증표로서 일본에 반환되었습니다. ‘마츠카타컬렉션’ 370점을 보관해
공개하기 위한 시설로서 국립서양미술관이 개관했습니다.

개관초기의 ‘마츠카타 컬렉션’은 프랑스 근대미술작품이 중심이었으나, 그 후 자체구입과 독지가들의 기증으로 성장을 거듭해
서양미술 전반으로 소장범위를 넓혀갔습니다. 마츠카타 코지로가 구상했던 ‘쿄라쿠미술관’의 이념을 계승하여 서양미술의 역사를
짚어볼 수 있는 컬렉션을 널리 공개하고 후세들을 위하여 보존하는 것이 국립서양미술관이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일입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