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We use cookies and tags on our website to provide you with a better website experience, advertising based on your browsing habits, and to understand what our website is being used for, and for statistics and measurement purposes. By clicking ‘I Accept’, or clicking on our website, you agree to such purposes and the sharing of your data with our trusted partners.
For further information, please read Privacy Policy.

본문 바로가기
오시는 길

관내의 안내

[신관 판화・소묘 전시실]
하시모토 컬렉션:무궁무진한 반지들

기간
2023년3월18일―6월11일
개관 시간
오전 9시 30분~오후 5시 30분
매주 금・토요일 : 오전 9시 30분~오후 8시
※단, 5월 1일, 5월 2일, 5월 3일, 5월 4일 : 오전 9시 30분~오후 8시 00분
※입장은 폐관 30분 전까지
휴관일
월요일(단, 3월 27일, 5월1일개관)
주최
국립서양미술관
협찬
일본비에스방송 주식회사
협력
서양미술진흥재단
관람 요금
당일: 일반 500엔(400엔), 대학생 250엔(200엔)
※본 전시는 상설전 관람권 또는 ‘영감의 원천 브르타뉴―모네, 고갱, 구로다 세이키의 시선’ 의 관람권으로 관람하실 수 있습니다.
※단체 요금은 20명 이상.
※고등학생 이하 및 18세 미만 무료.
※심신에 장애가 있는 분 및 보호자 1명 무료. (입장 시 장애인수첩을 제시해 주십시오.)

여러분은 방금 모네의 그림을 관람하고 오셨을 테지요. 그리고 이 전시실을 뒤로하고 계단을 내려가면 로댕의 조각을 만나게 되실 텐데요. 모네와 로댕은 국립서양미술관 탄생의 계기가 된 마츠카타 컬렉션을 대표하는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작가입니다.
그 마츠카타 컬렉션과는 좋은 대조를 이루는 컬렉션이 2012년에 새롭게 당 미술관에 추가되었습니다. 컬렉션은 반지를 주로 하는 보석 장식품으로, 대부분 이름 없는 작가들의 작품입니다. 그것을 수집한 것은 하시모토 간시 씨(1924-2018). <하시모토 컬렉션>이 당 미술관에 오게 된 것은, 컬렉션이란 공공 미술관이나 박물관에 기증함으로써 완성되는 것이라 했던 하시모토 씨의 높은 뜻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본 전시회에서는 컬렉션에 포함된 700점 이상의 반지 중에 약 200점을 소개합니다.
반지라고 하면 누구나 자기 나름대로 상상하는 이미지가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 전시실을 한 바퀴 돌고 나면 그 이미지가 반지 세계의 극히 일부분에 불과했음을 실감하게 되실 것입니다. 그리고 바로 하시모토 컬렉션의 최대의 매력-하시모토 씨가 사념 없이 꾸준히 모은 작품들의 다종다양하고 방대한 세계-에 푹 빠지고 말 것입니다. 하시모토 컬렉션은 무한히 선택 가능한, 그야말로 온갖 구색이 갖춰진 반지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보석 컬렉션입니다.

금제 지멜반지
《금제 지멜반지》
17세기
루비, 다이아몬드, 금
하시모토 간시 기증

《반클리프&아펠 반지》
《반클리프&아펠 반지》
1930년대
프랑스
다이아몬드, 플래티늄, 금
하시모토 간시 기증

카메라가 숨겨진 반지
《카메라가 숨겨진 반지》
1950년경
러시아
렌즈, 금, 스틸
하시모토 간시 기증

별형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금은제 반지: 별의 바다
《별형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금은제 반지: "별의 바다"》
18세기
유리, 다이아몬드, 진주, 금, 은
하시모토 간시 기증

모든 작품은 국립서양미술관 소장
촬영: ⓒ우에노 노리히로